테슬라 저가형 중국 배터리 전환에 국내 배터리 업계 반응

테슬라

테슬라 표준형 전기차(EV)에 저비용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한다는 발표가 나오자 국내 주요 배터리 업체들이 앞다퉈 나서고 있다.

국내 업체들은 주로 중고가 배터리를 생산하는데, 이는 저가 배터리 부문을 중국 경쟁업체에 빼앗길 수 있다는 뜻이다.

각 기업이 이 도전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안전한재테크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 2위인 LG에너지솔루션 장승세 사업전략담당 상무는 24일 실적발표회에서

LFP 배터리는 원가경쟁력을 자랑하면서도 에너지 밀도가 낮아 무겁고 연비에도 불리하다.


고가의 코발트 없이도 연비 등 약점을 극복할 수 있는 저비용 배터리를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 지난주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엔트리 레벨 EV(표준 범위 모델)에 사용하고자 하는 LFP 배터리에 값싼 철과 인이 전극에 첨가됐다고 밝혔다.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가 낮아 음극재에 니켈, 코발트, 망간 등 비철금속을 사용하는 국내 업체들의 배터리보다

주행거리에서 더 나쁘지만 가격이 저렴하고 안정적이다.

LFP 배터리는 세계 선두의 컨템포러리 암페렉스 테크놀로지(CATL)와 4위 BYD 등 중국 기업이 주로 생산한다.

이 때문에 테슬라의 중국에 대한 일자리 감소 우려 발표 이후 국내 배터리 업체들의 주가는 일제히 약세로 마감했다.

그러나 LG전자는 LFP 모델 대신 자체 개발한 저가 배터리 개발 계획을 발표하며 경쟁적인 모습을 보였다.

고가의 코발트를 음극재료로 빨아들이고 대신 값싼 망간을 더 많이 사용함으로써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데 개발의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 같은 전략은 동료 배터리 제조업체인 삼성SDI와 유사하다”면서 “LFP 배터리 개발이나 양산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LG와 마찬가지로 코발트를 사용하지 않는 배터리를 자체 개발하고 있다.


배터리 부문 관계자는 “중국산 LFP 배터리는 가격상 유리하지만 에너지 밀도를 높이기 위한 기술적 한계 때문에 잠재력이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SK그룹 배터리 계열사인 SK 온은 LFP 배터리 개발에 긍정적으로 무게를 두고 있다.

경제뉴스

이달 초 SK온 지동섭 사장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배터리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